Extra Form
출처(참고주소) http://news.joins.com/article/22146666
1.jpg



직장인 김민철 씨는 퇴근길에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을 열었다.
국내에서 1000만 명 이상 사용한다는 이 앱은 어느 날부터 접속 속도가 눈에 띄게 느려졌다.
친구가 여행 가서 올린 동영상을 클릭하니 영상은 계속 끊기고 화면이 깨졌다.
김 씨는 귀가 후 컴퓨터로 '쿡방'(요리하는 방송)을 라이브로 보여주는 영상 플랫폼을 틀었다.
그러나 방송 화면은 5분 정도 나오다가 정지됐다. '영상을 보고 싶으면 월 이용료 9900원을 더 내라'는 메시지가 떴다.
앞으로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사람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동영상 플랫폼과 소셜미디어가 유료로 바뀌거나 서비스 품질이 크게 저하될지도 모른다.
최근 미국에서 '망 중립성' 원칙을 폐기하기로 결정하면서다.  
망 중립성 원칙이란 통신망(네트워크) 사업자(ISP)들이
통신망을 타고 제공 되는 서비스와 콘텐트를 차별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이다. 이동통신사가 거액을 들여 망을 깔지만,
이 망을 누구나 사용할 권리가 있다는 의미다.
2015년 전임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인터넷망을 공공재로 간주하며 망 중립성 정책을 세웠다.
국내 대표적인 ISP는 KT·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가 있다.  
 
그런데 도널드 트럼프 정부는 최근 이 원칙을 폐기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의 방송통신위원회와도 같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다음달
14일 망 중립성 원칙을 폐기하는 안을 최종 표결에 부친다. FCC 위원 대다수가
여권 공화당 인사라는 점에서 폐기안은 이견 없이 통과될 전망이다. 망 중립에 관한
미국의 정책이 다른 나라들에 중요한 참고 사항이 된다. 국내 이통사업자는
 물론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들이 이를 주목하는 이유다.
  
망 중립성 원칙은 콘텐트를 기반으로 한 각종 멀티플랫폼 기업들이
수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바탕이 됐다. 페이스북·구글·넷플릭스 같은 해외 기업부터
네이버·카카오 같은 국내 IT 기업들 모두 이미지·동영상 멀티미디어 콘텐트를 제공하면서 입지를 넓혀왔다.   
망 중립성의 폐지는 네트워크 사업자들이
인터넷 서비스 업체들의 접속을 제한하거나 속도를 느리게 조절할 수 있게 된다.
페이스북이나 카카오톡으로 사진이나 영상 같은 대용량 파일을 주고받기가 쉽지 않아질 수 있다. 
 
이 같은 논란의 배경에는 통신망 건설과 유지·보수에 대한 비용을 누가 부담하느냐의 문제가 걸려있다.
과거 네트워크 사업자(이동통신사)들이 통신요금만으로도 큰 돈을 벌던 시절에는
이 비용을 통신사가 전액 부담했다.
그러나 페이스북이나 네이버 같은 플랫폼 사업자들이 거대 기업으로 성장하고
큰 돈을 벌기 시작하자 상황이 달라졌다. ISP들이 통신망 이용 대가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망중립성 원칙이 폐지될 조짐을 보이자 미국에서는 벌써 인터넷망을 제공하는
케이블 TV 업체들이 넷플릭스에 수수료를 부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넷플릭스가 수수료 지불을 거부하기란 매우 어렵다. 망 사업자들에게 서비스 속도 제어라는 무기가 쥐어지기 때문이다. 

ISP와 인터넷 서비스 업체간에 수수료 협상은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협상이 원만하지 않을 경우 데이터 이용 속도가 느려지고,
협상이 잘 진행될 경우라도 통신망 사용료가 전가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동통신사들의 요금제도 크게 바뀔 가능성도 크다.
월정액 요금제가 아닌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달라지는 '종량제'가 도입될 가능성이 높다. 
글만 올리거나 동영상을 보지 않는 '텍스트형' 요금,
고화질 동영상을 많이 보는 이들을 위한 고액의 '비디오형' 요금제가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통신요금 인하 압박을 받고 있는 통신사 입장에서는 사업확장의 계기가 될 수 있다.
 통신과 방송 등 여러 분야의 인수합병(M&A)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어서다.
국내 통신사가 비디오 콘텐트·플랫폼을 인수해 사업을 확장하고,
반대로 비슷한 사업을 하는 경쟁사 플랫폼에 대한 접속 속도를 낮추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2011년 글로벌 추세에 맞춰 망 중립성 원칙이 담긴 지침이 시행되고 있다.
정부 당국은 지난 8월 이 같은 원칙을 오히려 강화하는
 '전기통신사업자간 불합리하거나 차별적인 조건·제한 부과의 부당한 행위 세부기준' 안을 제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ICT 비즈니스 환경이 크게 변하면 국내에서도 대응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뉴스분석] 페이스북 차단되고 아프리카TV 라이브 못본다?




< 추천해주신 분들 >
Atachment
첨부파일 '1'
  • 하늘사랑이
    하늘사랑이 2017.11.25 09:09
    헐~~ 좋지 않은듯 싶은데.. 지금 스타일이 좋은데...
    위드넘버원님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별마당
    별마당 2017.11.25 09:36
    허.. 말많이 나오더니 드디어 이부분이 터졌네요ㅠㅠㅠ
  • 리맹리맹
    리맹리맹 2017.11.25 11:08
    큰문제는 아닐듯한데요..
    제목이 자극적일뿐
    페이스북이나, 유튜브나, 아프리카TV나 수익에서
    통신망유지비같은 명목으로 세금 좀더 내는걸로 되고, 기존서비스 그대로 할것같은데...
    물론 어떻게될지 세상일은 모르는일이지만요..
    정상적인 뚝배기를 가지고있다면 수익이나는 곳에서 세금을 걷어야지,
    소비해주는 소비자들에게 부담하라고 하지는 않겠죠....
    그 돈으로 다시 통신사에 망설치비용을 어느정도 지원해준다거나 그렇게요..
    텍스트형 요금 , 비디오형 요금이라니..
    무슨..PC통신시절로 돌아갈일있나요..ㅋㅋ
    그렇게되면 통신망업체나, IT사업체나 둘다손해일듯

    아무튼 기자들 제목 수준..... 무조건 자극적으로 뽑아내려고..
    후....마켓팅의 기본을 여기서 다시한번 보고가네요................
  • 부자친구
    부자친구 2018.09.06 13:10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11 마케팅뉴스 티스토리 초대장 제도 폐지→이메일로 바로 가입 4 file 위드마스터 2018.10.11 180
6110 마케팅뉴스 경찰, ‘음란물과의 전쟁’ 선포…웹하드 업체 압수수색 4 수마노 2018.09.08 516
6109 IT뉴스 Daum TV팟 서비스 종료 - 2018.11.7 file 위드마스터 2018.08.07 315
6108 마케팅뉴스 페이스북 페이지 거래를 위장한 피싱(해킹) 주의 4 file 위드마스터 2018.06.29 497
6107 마케팅뉴스 네이버, 연관검색어 상업적 키워드 최소화…추천검색어도 없앤다 7 file 위드마스터 2018.06.24 546
6106 IT뉴스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밤토끼' 적발, 운영자 구속 6 file 위드마스터 2018.05.23 684
6105 마케팅뉴스 '1234.한국' '1588.kr'…숫자 도메인 내년 도입된다 2 위드마스터 2018.05.17 563
6104 마케팅뉴스 문체부, 5~7월 웹툰 불법 유통 해외사이트 집중 단속 5 듣기2970 2018.05.03 730
6103 마케팅뉴스 구글, url 단축서비스(goo.gl) 중단 3 file 위드마스터 2018.04.03 763
» IT뉴스 페이스북 차단되고 아프리카TV 라이브 못본다? 4 file 위드넘버원 2017.11.25 1,366
6101 마케팅뉴스 네이버, 웹문서-사이트 검색 통합 4 file 위드넘버원 2017.11.21 1,274
6100 마케팅뉴스 모바일 사용성 흐름에 맞게 '연관검색어' 서비스를 실험합니다. 1 file 위드넘버원 2017.10.25 1,175
6099 마케팅뉴스 페이스북 마케팅 ‘성장확률을 높여라’ 1 file 위드넘버원 2017.10.24 1,124
6098 마케팅뉴스 경쟁사 웹사이트 무단 크롤링은 데이터베이스권 침해 1 file 위드마스터 2017.09.28 1,329
6097 마케팅뉴스 연관검색 순위조작 (검찰조사 30억 추징) 7 위드넘버원 2017.09.28 1,391
6096 IT뉴스 성매매·음란물 온상 텀블러, 자율심의 협조 거부 5 file 위드마스터 2017.09.25 1,417
6095 IT뉴스 이스트소프트(알약,알패스 등) 개인정보 13만건 유출 4 file 위드마스터 2017.09.06 1,374
6094 마케팅뉴스 페이스북, 가짜뉴스로 돈 못 벌게 한다 file 위드마스터 2017.08.30 1,350
6093 마케팅뉴스 최신 영화·드라마에 성인광고 삽입해 유포한 20대 입건 4 file 범피디 2017.08.15 1,671
6092 마케팅뉴스 고객 PC를 몰래 서버로?.. 웹하드 업체 '꼼수' 1 수마노 2017.07.31 1,490
6091 IT뉴스 웹호스팅 업체 '나야나' 랜섬웨어 공격받아... 고객사 홈페이지 먹통 1 file 위드마스터 2017.06.12 2,099
6090 마케팅뉴스 프로그램을 통해 네이버 블로그 순위를 조작한 85명을 불구속 7 수마노 2017.03.29 5,325
6089 마케팅뉴스 모바일 동영상 시청자 60% 이상 "광고는 5초가 적당" 10 file 위드마스터 2016.12.08 7,329
6088 IT뉴스 네이버Works 서비스종료 -> Works Mobile로 데이터 이전 2 file 위드마스터 2016.10.19 7,654
6087 IT뉴스 대량의 공유기 해킹, 스마트폰 감염시켜 포털계정 생성 9 범피디 2016.10.17 7,062
6086 마케팅뉴스 네이버 중소기업 특허 침해 기술 논란 5 스파본능 2016.10.11 6,979
6085 IT뉴스 중국 인터넷방송 규제 기사들 3 리맹리맹 2016.09.26 7,177
6084 마케팅뉴스 [블라인드] 작성자의 요청 혹은 관리자에 의해 비공개된 게시물입니다. file YJ 2016.09.25 175
6083 IT뉴스 불법 인터넷 방송, 고의 방치시 사이트 과태료부과 혹은 폐쇄 2 file 위드마스터 2016.06.15 7,884
6082 IT뉴스 웹하드 업계의 미래 18 file 위드마스터 2016.06.10 8,40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4 Next ›
/ 20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2018년 10월 16일 현재, 총 8,216명의 마케터와 머천트 회원이 위드파트너를 이용하고 계십니다.